본문 바로가기

[통(通):일상]

기록, 지금 이 순간을 기억하는 방법

몇년 전에 작성했던 블로그의 글과 함께 올렸던 사진들을 우연히 보게 되었다.

잊고 지냈던 기억이 마치 SF영화의 한 장면처럼 빛의 속도록 소환되는 순간이었다.

멍해졌다.

마치 오랫동안 잊고 지냈던 친구를 만난 것 같은 어색함마저 들었다.

뭉클했다.

그리고 서글펐다.

'이렇게 내가 살아내기 급급했었구나.'

다른 한편으로는 안심이 되기도 했다.

'이제부터라도 천천히 살아가보자.'

혜민 스님의 책이 떠오른다.

<멈추면, 비로소 보이는 것들>

앞만 보고 내딛었던 발걸음의 무게를 지금 딛고 있는 땅에 온전히 실어보아야겠다.

그것을 실천해보기 위해 다시 기록을 시작해 본다.

언젠가 먼 훗날 뒤를 돌아보았을 때, 아무것도 없는 상태의 공허한 어둠을 마주하지 않도록 말이다.


'[통(通):일상]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기록, 지금 이 순간을 기억하는 방법  (0) 2019.02.21